"눈 감고 입 닫고.." 최율, 원치않는 관심? 무언의 진실은 - 서울와이어
"눈 감고 입 닫고.." 최율, 원치않는 관심? 무언의 진실은
"눈 감고 입 닫고.." 최율, 원치않는 관심? 무언의 진실은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6.2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최율 SNS
사진=최율 SNS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배우 최율이 조재현의 또 다른 미투가 터지면서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불거진 조재현의 미투에 최율은 적극적인 겨냥글을 남겼다. 하지만 최초 글과는 달리 생각하지 못했던 악플을 받아 속앓이를 해야했다.

최율은 단지 조재현의 사진을 올리고 '미투(metoo)'와 '위드유(withyou)'에 동참했을 뿐, 직접적으로 자신이 어떠한 일을 당했는지, 어떤 압박이 있었는지 밝히지는 않았기 때문.

하지만 최율은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최초 글을 삭제하고는 "그때는 그냥 눈감고 입닫고 참아야 하는 것인줄만 알았다"며 "(내 글이) 갑자기 쏟아지는 관심에 아무말도 할 수 없었다"고 SNS 글을 남겼다.

그의 용기있는 발언에 응원도 많았지만, 악성댓글도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부담스러웠던 관심을 경계한 듯한 최율의 심경에도 다시 한 번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 20일 조재현의 여배우 미투가 불거졌고, 공교롭게도 같은 날 최율이 SNS에 어디서도 말할 수 없을 때 사용하는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문장을 해시태그로 쓰면서다.

물론 여기에도 조재현의 이름이나, 사건 등은 언급은 전혀 없으나, 이미 이전의 글들이 나왔던터라 그가 조재현의 미투를 암시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일었다. 최율의 추가글이 없어 진위를 알 수 없으나, 적어도 분명한 것은 조재현의 미투는 그 진상이 밝혀져야함은 물론, 사실관계에 따라 처벌받아야 한다는 여론의 생각은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