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게임소통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 2회 진행 - 서울와이어
넷마블, 게임소통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 2회 진행
넷마블, 게임소통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 2회 진행
  • 안승국 기자
  • 승인 2018.06.2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한 ‘게임소통교육’ 일환
초중고 자녀 둔 학부모 참석, ‘게임이 바로 미래다’ 주제로 진행

 

지난 21일, 넷마블문화재단 넷마블게임소통교육 2018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 2회가 넷마블 사옥에서 진행했다.
지난 21일, 넷마블문화재단 넷마블게임소통교육 2018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 2회가 넷마블 사옥에서 진행했다.

 

 

[서울와이어 안승국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 21일 넷마블게임소통교육 2018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Oki Talkey)’ 2회를 넷마블 사옥에서 진행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해 온 넷마블 부모공감클래스 ‘오키토키’는 초등학생 자녀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가족 소통 및 관계 증진 프로그램 ‘게임소통교육’의 일환이다. 기존의 찾아가는 교육에 더해 더 많은 학부모 및 교사가 게임문화의 가치와 진로, 건강한 소통 방법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마련한 오픈형 강의다.

 

이번 2회에는 초중고 자녀를 둔 학부모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게임이 바로 미래다‘의 주제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주목 받고 있는 게임 진로 및 직무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우영 이사는 게임의 입지·유망성과 게임 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게임 직무별 특성에 대해 강연했다. 국제사이버대학교 상담학부 특수상담치료학과 최희아 객원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 아이가 키워야 할 능력과 자녀의 미래를 위해 부모가 갖춰야 할 자세 및 교육 방법에 대해 강의했다.


구자은 학부모는 “부모와 자녀의 원만한 소통으로, 게임이 가족의 좋은 문화로서 활용 가능하며 미래 진로로서 인식할 수 있겠다는 생각의 들었다"며 "게임을 매개로한 공감과 이해 기반 소통에서 나아가 아이의 미래 설계를 돕는 부모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나영 사무국장은 "올해부터는 오픈형 강의, 가족캠프, 온라인상담소 등을 새롭게 진행해 보다 많은 부모님과 자녀가 게임을 올바르게 활용하고 서로 간의 소통을 증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ask1121@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