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반도체 시설투자 세계점유율 27%…"2019∼2020년 한국 장비시장 커질 듯" - 서울와이어
한국 반도체 시설투자 세계점유율 27%…"2019∼2020년 한국 장비시장 커질 듯"
한국 반도체 시설투자 세계점유율 27%…"2019∼2020년 한국 장비시장 커질 듯"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7.0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공장 / 사진제공=연합뉴스
반도체 공장 /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미국의 중국 화웨이 제재 등으로 반도체 시장 불확실성이 날로 확대되는 가운데 내년까지 한국 내 반도체 시설투자가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세계 반도체 시설투자에서 한국의 투자 규모가 27%에 달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삼성전자의 새 팹(반도체 생산라인)인 평택 P2 공장과 경기 화성에 건설 중인 EUV(극자외선) 라인, 중국 시안(西安) 2공장 등이 투자 규모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SK하이닉스는 지난 4월 18일 중국 우시(無錫) C2F 공장을 준공했고 이천에는 M16을 건설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 팹 확장에 따라 한국의 반도체 장비시장 또한 당분간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2018년 한국의 장비 투자 규모는 글로벌 시장의 3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올해 1분기 기준 글로벌 300㎜ 팹 생산능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9%였고, 대만은 25%, 일본 14%, 중국과 미국은 11%였다.

yuniy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