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전날 다우지수 179.32P↑사상 최고치 ㆍ4일 독립기념일 휴장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 전날 다우지수 179.32P↑사상 최고치 ㆍ4일 독립기념일 휴장
뉴욕증시 전날 다우지수 179.32P↑사상 최고치 ㆍ4일 독립기념일 휴장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05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4일(현지시간) 독립기념일로 휴장했다.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간)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 등 글로벌 주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완화 기대감에 힘입어 다우등  3대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9.32포인트(0.67%) 상승한 2만6966.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81포인트(0.77%) 오른 2995.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1.14포인트(0.75%) 상승한 8170.2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가격은 물론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S&P와 나스닥도 덩달아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미증시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대폭 개선됐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유럽중앙은행(ECB)을 이끌게 됐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시장에서는 라가르드 총재가 마리오 드라기 현 ECB 총재의 완화적인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일 연준 이사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부총재인 크리스토퍼 월러와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미국 상임이사인 주디 셸턴 등 2명을 지명할 예정이라고 밝힌점도 투자심리를 안정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이 발탁한 이사 2명 모두 금리 인하를 지지하는 성향으로 분류돼 향후 금리인하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테슬라 주가가 양호한 2분기 차 판매에 힘입어 4.6% 올랐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필수소비재가 1.36% 상승했고, 커뮤니케이션도 0.71% 올랐다. 기술주는 0.68%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급락 하루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1.09달러) 오른 57.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 금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2.90달러) 오른 1420.90달러를 기록했다. 2013년 5월 이후 약 6년 만의 최고 수준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