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땅값 오름세…남북 화해무드에 기대감 반영 - 서울와이어
파주 땅값 오름세…남북 화해무드에 기대감 반영
파주 땅값 오름세…남북 화해무드에 기대감 반영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8.06.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든시티
이든시티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최근 들어 경기 파주와 연천 등 북한 접경지대의 토지가격이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 개최로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되면서 경제협력 및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다.

 

지난 15일 발표된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KB부동산시장 리뷰`보고서에 따르면 4월 파주 토지가격이 전월 대비 1.77% 올랐다. 이는 전국 토지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이며, 서울 지가 상승률대비 6배나 높은 것이다.

 

같은 기간 연천군 토지가격은 1.01%, 강원 고성군은 0.73% 상승한 반면 서울 토지가격은 0.30%, 전국은 0.33%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난 11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월별지가변동률 자료에서도 파주시 땅값은 급상승 추세를 보였다. 4월 기준 파주시 지가는 전월 대비 1.77% 오르며 13년 3개월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만 4.71%에 달한다.

 

특히 북한과 가까운 접경 지역의 땅값 상승률은 전국 최고 수준을 나타내며 남북 화해에 따른 기대감이 높음을 실감케 했다.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지역 토지는 몇 달 사이 두 배 가까이 가격이 급등했고, 손바뀜까지 잦아 매물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파주지역 토지 거래량 역시 급증하는 모습이다. 파주지역 토지 거래량은 4월 기준 4852건이었으며, 이는 지난 10년 월평균 거래량인 1610건 대비 3배나 높은 숫자다.

 

이에 비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전월보다 0.10% 상승하는 데 그쳐 대조를 이뤘다. 3월(0.25%), 4월(0.17%)에 비해 상승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이다.

 

주택 거래량 역시 서울을 중심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 4월 수도권 주택 거래량은 전월보다 31.6% 감소한 데다, 서울 주택 거래량은 48.8%나 급감했다. 5월 수도권 주택 전세금까지 전월 대비 0.08% 하락하며 이는 2012년 7월 이후 약 6년 만에 첫 하락세를 기록했다.

 

거래량 감소에도 주택 공급량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5월 아파트 분양 물량은 4만3000가구로 올해 최대치를 경신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전망에 따르면 매매 전망지수는87.5, 전세 전망지수는 86.8로 각각 10개월 연속 하락세가 예상되는 상태다. 이에 따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금은 당분간 내리막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경기북부 지역 부동산의 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에 들어설 이든시티가 성황리에 분양을 시작하며 주목받고 있다.

 

이든시티는 최첨단 iot시설과 스타일러 및 풀옵션 시설을 갖춘 야당역 최대규모 381세대 오피스텔이다. 홍보관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에 위치해 있으며, 방문 시 자세한 분양 관련 상담이 가능하다.

 

pen4136@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