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동환, "갑상선 암 수술도 안받고 자연 치유가 훨씬 더 낫다고 말씀했다” - 서울와이어
배우 윤동환, "갑상선 암 수술도 안받고 자연 치유가 훨씬 더 낫다고 말씀했다”
배우 윤동환, "갑상선 암 수술도 안받고 자연 치유가 훨씬 더 낫다고 말씀했다”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7.1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윤동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배우 윤동환이 11일 오후 핫이슈로 등극한 가운데 지난해 전규환 감독이 언급한 내용이 화제다.

지난해 영화 '숲속의 부부' 전규환 감독은 "김성민이라는 훌융한 배우를 본의 아니게 놓치게 됐다"면서 "또다른 주연배우 윤동환씨는 갑상선암에 걸려서 수술도 안 받고 치료도 안 하시고 돌아다니고 계신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네팔 같은데 오지 등을 다니고 있다. 자기에게는 자연치유가 훨씬 더 낫다고 말씀하신다"고 전했다.

1992년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윤동환은 드라마 '주몽' '에덴의 동쪽' '추노' 등과 영화 '최종병기 활' '무게' 등에서 명품조연으로 활약했다.

서울대 종교학과를 졸업한 윤동환은 연기자 데뷔 이후 영화 공부를 위해 뒤늦게 프랑스 몰펠리에 폴발레리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도 수학했다.

2010년에는 서울시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가 낙선됐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