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비정규직 사용 여전…1000명 이상 사업장 비율 더 높아 - 서울와이어
대기업 비정규직 사용 여전…1000명 이상 사업장 비율 더 높아
대기업 비정규직 사용 여전…1000명 이상 사업장 비율 더 높아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7.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유수정 기자] 상시 노동자 1000명 이상인 대기업의 비정규직 사용 비율이 여전히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2019년도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1000인 이상 기업 815곳의 간접고용, 기간제, 단시간 노동자를 합한 비정규직 비율은 1000인 이상 기업이 40.3%로 나타났다. 이는 공시 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 3454곳의 평균(38.5%)보다 1.8%p 높다.

 

보다 상세하게는 1000인 이상 기업의 소속 외(간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20.9%로 평균(18.1%)보다 2.8%p 높다. 단시간 노동자 비율(2.5%) 역시 평균(2.1%)보다 0.4%p 높다.

 

다만 기간제 노동자 비율(16.9%)은 300인 이상 기업 평균(18.2%)보다 1.3%p 낮다.

 

1000인 이상 대기업의 소속(직접고용) 노동자 비율은 79.1%로, 평균(81.9%)보다 2.8%p 낮다.

 

1000인 이상 기업에 속한 사업장의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는 청소(480곳)가 가장 많았으며 경호·경비(313곳), 경영·행정·사무(194곳), 운전·운송(184곳)이 뒤를 이었다.

 

한편 고용형태공시는 300인 이상 기업이 노동자의 고용 현황을 공개하도록 해 자율적으로 고용 개선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4년부터 시행 중이다.

 

올해부터는 1000인 이상 기업의 사업장별 고용형태와 간접고용 노동자의 주요 업무도 공시 대상에 포함됐다.

 

yu_crystal7@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