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DIY 카드 2종 선봬… 빅데이터·AI 활용해 초개인화 추구 - 서울와이어
신한카드, DIY 카드 2종 선봬… 빅데이터·AI 활용해 초개인화 추구
신한카드, DIY 카드 2종 선봬… 빅데이터·AI 활용해 초개인화 추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7.11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딥 메이킹.
신한카드 딥 메이킹.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신한카드는 맞춤형 DIY(Do It Yourself) 카드를 표방하는 신상품 2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한카드 딥 메이킹(Deep Making)'과 '신한카드 딥 테이킹(Deep Taking)'이 바로 그 것.


두 상품 모두 그동안 신한카드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능력을 반영, 고객별로 맞춤평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고객이 직접 만들거나(Making) 고객이 신경 쓰지 않아도 자동적으로 맞춰주는(Taking) 초개인화 상품"이라며 "고객 개개인의 특성을 중요시 하는 소비자 금융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먼저 신한카드 딥 메이킹은 적립 받을 영역과 적립률을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자기 주도형 고객을 위한 카드다. 1개 영역에서 1~5%까지 마이신한포인트 적립률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총 17개 영역, 17% 적립률 내에서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서비스를 구성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신한페이판(PayFAN) 앱 내 ‘My DIY’를 통해 백화점 5%, 소셜몰 3%, 주유 3%, 대중교통 3%, 해외가맹점 2%, 편의점 1%을 선택해 총 17% 적립률을 선택하면 되는 방식이다.
 

각 영역별 월 7천 포인트까지 적립되고, 선택영역 변경은 월 1회, 연 최대 12회 가능하다. 변경 적용은 신청일 익월 1일부터 반영된다. 통합 월 적립한도가 적용돼 전월 이용금액 40만원 이상 80만원 미만은 1만 포인트, 전월 80만원 이상 120만원 미만은 3만 포인트, 전월 120만원 이상은 5만 포인트까지 적립 가능하다.


자주 가는 슈퍼, 우리동네 커피숍 등 혜택 가맹점을 고객이 마음대로 지정할 수 있는 ‘마이픽(My Pick)’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이픽 가맹점은 최근 신한카드로 이용한 가맹점이나 택시 업종 중 선택이 가능하며, 월 3, 6, 9번째 이용 시마다 2000 포인트가 추가 적립된다.
 

또다른 상품인 신한카드 딥 테이킹은 카드 사용액 기준으로 월별 가장 많이 이용한 영역을 자동으로 선정해 월 최고 5만 포인트가 적립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17개 서비스 영역에서 금액 기준으로 월별 가장 많이 이용한 5개 영역에서 각 사용금액의 2%가 자동으로 적립된다. 각 영역별 월 1만 포인트까지 적립 가능하다.
 

통합 월 적립한도는 전월 실적 기준으로 1만, 3만, 5만 포인트다. 마이픽 서비스도 월별 가장 자주 이용한 단골 가맹점이 자동으로 지정되고 월 3, 6, 9번째 이용에 대해 각 1000 포인트가 적립된다.


나아가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 선호도가 높은 17개 브랜드를 산출, 멀티 멤버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쇼핑·여행·푸드·생활 등 4가지 카테고리로, 백화점·마트·홈쇼핑·온라인쇼핑·소셜커머스·패션&뷰티·항공·면세점·커피전문점·베이커리·배달앱·주요·교육·병원·이동통신·대중교통 등이 이에 포함됐다.


연회비는 신한카드 딥 메이킹이 3만원, 신한카드 딥 테이킹이 2만원이다. 2종 모두 가로형과 세로형 디자인 선택이 가능하며, 원바코드 멀티멤버십 서비스와 국제브랜드사(VISA, URS)의 플래티늄 서비스도 동일하게 제공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빅데이터·AI·초개인화 서비스 등 그동안 축적해 온 인프라와 고객 인사이트를 통해 출시된 만큼 점점 진화하고 있는 맞춤형 소비시대에 부응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에도 초연결·초개인화 경영철학과 뉴비전 ‘Connect more, Create the most’ 전략과 연계해 혁신적인 초개인화 상품을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