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연준 금리인하 시사 다우지수 사상 첫 2만7천 돌파ㆍ국제유가 WTI 0.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연준 금리인하 시사 다우지수 사상 첫 2만7천 돌파ㆍ국제유가 WTI 0.4%↓
뉴욕증시,연준 금리인하 시사 다우지수 사상 첫 2만7천 돌파ㆍ국제유가 WTI 0.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12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전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증언에 이어 11일(현지시간) 상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미국의 경제 둔화 우려를 지적하며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이에따라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가 사상 첫 2만7000선을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7.88포인트(0.85%) 상승한 2만7088.08에 거래를 마쳤다.

 

 

사상 처음으로 2만7000선을 돌파한 다우지수는 지난해 1월 2만6000선을 넘은이후 약 1년 반 만에 1000 포인트 추가 상승에 성공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84포인트(0.23%) 오른 2999.91를 기록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49포인트(0.08%) 내린 8196.04에 장을 마쳤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증언에서도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인 2%를 크게 밑돌게 하고 싶지 않다”며 이달 말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미국 경기는 매우 좋지만 무역 갈등으로 불확실성이 더해져 경제 전망에 하방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무역 관련) 기업 심리가 악화하면서 경제에 부담을 줘 세계적인 제조업 하락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시장에선 연준의 이달 말 금리인하 단행을 기정 사실화 하는 분위기다.

    

미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약값 정책 관련 핵심 공약인 리베이트 금지 조향을 철회한다고 밝혀은 보험사 주가가 급등하는등 호재로 작용했다.

   

이 부문 대표적 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는 5.5% 이상 상승했고 시그나 주가는 9.2% 급등했다.

   

반면 리베이트 금지 철회 이후 정부가 다른 약값 제어 카드를 꺼낼 것이란 우려로 제약주는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이날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0.6% 상승했고, 산업주도 0.71% 올랐다. 반면 부동산은 1.21%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내년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0.23달러) 떨어진 60.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54분 현재 배럴당 0.37%(0.25달러) 하락한 66.7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도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5.80달러) 하락한 1406.7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