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5당대표,오늘 靑 회동 …경제보복 대응 對일본 합의문 발표 주목 - 서울와이어
文대통령-5당대표,오늘 靑 회동 …경제보복 대응 對일본 합의문 발표 주목
文대통령-5당대표,오늘 靑 회동 …경제보복 대응 對일본 합의문 발표 주목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1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5당대표,18일 靑 회동 …日 경제보복 초당적 대응/사진=연합뉴스
文대통령-5당대표,18일 靑 회동 …日 경제보복 초당적 대응/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일본 수출규제등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회동한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특히 일본의 경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강조하는 합의문이 발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회동에서는 최대 이슈로 부각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이 핵심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일본의 이번 조치가 '보복적 성격'이라는 데에 청와대와 여야의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한목소리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강력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엄중한 시기에 열리는 회동인 만큼 초당적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이날 당 회의에서 "우리 당은 대통령과 정부가 올바른 해법을 내놓는다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며 "청와대 회동이 국정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합의문이 나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회동에선 또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정상회동 이후 한반도 정세를 비롯  민생경제, 개헌이나 선거제 개편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 회동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철과 원포인트 개헌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고 문 대통령의 답을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국당등 야권은 최근 군 기강 해이 사태에 대한 지적을 비롯해 외교·안보라인 교체 요구를 거론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야 5당 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을 앞두고 전날 공식 일정을 비운 채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등에 대한 참모진의 보고를 받으며 현재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