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여아 5당, 공동발표문 채택… "日 경제 보복 대응 범국가적 비상협력 기구 설치" - 서울와이어
靑·여아 5당, 공동발표문 채택… "日 경제 보복 대응 범국가적 비상협력 기구 설치"
靑·여아 5당, 공동발표문 채택… "日 경제 보복 대응 범국가적 비상협력 기구 설치"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7.18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18일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범국가적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 기구 설치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180분에 걸쳐 회동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청와대와 여야 5당 대변인은 회동 뒤 공동발표문을 공개하면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이런 사항에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발표문은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는)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 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또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밝혔다.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 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한다"는 내용도 발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1년4개월 만으로, 특히 문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인 황 대표가 국정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식 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이렇게 정말 함께 둘러앉으니 참 좋다"며 "정치가 국민께 걱정을 많이 드렸는데 지금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대표님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또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추가경정예산)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