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톱…국내 유입 일본자금 최대 53조원 - 서울와이어
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톱…국내 유입 일본자금 최대 53조원
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톱…국내 유입 일본자금 최대 53조원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22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가 1.86포인트 상승한 2110.59로 장을 마감한 5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수출규제에도 신흥국 중 한국 증시 톱…국내 유입 일본자금 최대 53조원/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등 경제보복과 미중 무역전쟁등 악재에도 이달 들어 주요 신흥국 증시 중 글로벌 자금이 가장 많이 유입된 시장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이달 들어 19일까지 해외 투자자금이 사들인 한국 주식은 7억7100만달러 규모에 달했다.

 

이는 조사 대상 10개 주요 신흥국 중 1위다.

   

한국 다음으로는 태국(6억4100만달러), 인도네시아(2억4100만달러), 베트남(7600만달러), 필리핀(6600만달러), 스리랑카(4300만달러), 파키스탄(1500만달러) 등 순이다.

   

또 인도는 8억3500만달러의 순매도를 보였고 대만과 브라질도 각각 5억4000만달러, 4억4800만달러어치의 매도 우위로 집계됐다.
   

한국 증시에서는 이달 첫째주(3500만달러), 둘째주(5억2300만달러), 셋째주(2억1300만달러) 모두 매수 우위를 보였다.

   

한국거래소 집계로 외국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19일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1조1946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자금의 한국 증시 유입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같은 악재에도 이익 성장률 지표가 저점을 확인한 뒤 반등 중이고 원/달러 환율이 충분히 상승했다는 인식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편 국내로 들어온 일본계 금융자금의 규모가 최대 5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한국으로 들어온 일본계 자금의 규모는 최대 52조9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6월 말 기준 일본 투자자가 보유한 국내 주식(2억9천600만주) 13조원 상당, 채권 1조6000억원 상당, 지난해 말 기준 국제투자대조표 기타투자 중 일본의 투자액 13조6000억원,5월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24조7천억원을 합산한 금액이다.

   

문제는 일본은행 국내지점 여신이 국내 제조업과 도소매업 곳곳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어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점이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실에 따르면 24조7000억원 중 39%인 8조7000억원이 국내 제조업으로, 2조8000억원이 도소매업체로 흘러 들어갔다. 11조5천억원 상당의 자금이 국내 실물경제의 약한 고리로 흘러 들어간 것이다.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이 이 자금을 회수할 경우 대부분의 경우 국내은행이나 다른 외국계 은행 국내 지점에서 차환할 수 있겠지만 자금 수요가 몰리면 조달 비용 등 코스트가 올라갈 수 있다는점에서 경계해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