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인도네시아서 조코위 대통령 접견... 상호 협력 방안 논의/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현대차그룹은 동남아시아 시장 점검을 위해 출장 중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5일 오전(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조코위도도(일명 조코위) 대통령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상호 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정 수석부회장을 포함해 조코위 대통령, 인도네시아 아이르 랑가 산업부 장관과 토마스 램봉 투자조정청장 등이 배석했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공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면담을 계기로 계획이 구체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현대차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현대차가 세계시장에서 성공을 거뒀다는 것을 언급하고 "인도네시아에서도 적극 투자에 나서 꼭 성공해 달라"며 "필요한 지원을 다 하겠으며 직접 챙기겠다. 한국 방문 때도 현대차를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정 부회장은 "인도네시아는 매우 도전적인 시장이고 시장진출 해답을 찾기가 쉽지 않은 곳"이라며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정부의 관심에 감사드린다. 시장 진출 검토에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또 "단순한 판매 확대보다는 고객이 진정 좋아하는 제품, 판매방식 등에서의 혁신을 모색하고 미래 기술도 과감히 접목하는 방안도 구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부회장은 공기업부 장관과 해양조정부 장관 등 인도네시아 주요 부문 장관과 시장 관계자들도 별도로 만나 상호 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 아태권역본부 업무보고를 받고,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 확대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 연간 생산량 25만대 규모의 공장을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다만,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지 완성차 공장 건설과 관련해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밖에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분야 외에도 철도,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