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형 티볼리 가속지연 현상, 노킹센서 문제"...무상점검 등 지원 - 서울와이어
쌍용차 "신형 티볼리 가속지연 현상, 노킹센서 문제"...무상점검 등 지원
쌍용차 "신형 티볼리 가속지연 현상, 노킹센서 문제"...무상점검 등 지원
  • 천선우 기자
  • 승인 2019.07.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신형 티볼리 가속지연 현상, 노킹센서 문제"...무상점검 지원예정/사진=쌍용차 제공

 

[서울와이어 천선우 기자]  쌍용자동차는 일부 신형 티볼리 가속지연현상과 관련, 노킹센서문제로 진단하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무상점검 등 지원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쌍용차는 자체조사를 통해 6월 출시된 베리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 중 일부 차량이 정차 후 가속페달을 밟으면 간헐적으로 가속이 지연되는 현상이 나타나 긴급 분석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기온이 높아진 가운데 주행·정지가 반복되는 일부 환경에서 엔진 노킹센서가 민감하게 작동해서 ECU가 엔진 출력을 강제로 조정하면서 발생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노킹센서는 소리와 진동, 압력변화를 감지해서 ECU 제어를 통해 점화 시기를 조절함으로써 노킹(Knocking·엔진 연소 과정에서 이상 폭발을 일으켜 엔진 출력 저하를 일으키는 현상)을 방지하는 부품이다.

 

쌍용차는 엔진제어유닛(ECU)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할 수 있으며, 8월 2일까지 관련 업체와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무상점검과 수리를 할 예정이고, 그 전이라도 고객 불편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