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입에 담기도 힘든 스토킹 메시지 봤더니.. '충격' - 서울와이어
심은진, 입에 담기도 힘든 스토킹 메시지 봤더니.. '충격'
심은진, 입에 담기도 힘든 스토킹 메시지 봤더니.. '충격'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7.1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은진 SNS
심은진 SNS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악플러에 대한 강경입장을 내놓은 가수 심은진이 김기덕과의 루머의 전말을 공개했다.

11일 심은진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아이디 'd********'는 심은진과 동료와의 루머를 수개월 동안 제기해왔다. 심은진이 공개한 캡처 사진에 '김기덕'이 언급되면서 미투로 논란인 영화감독 김기덕이 언급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심은진은 추가글을 통해 '김기덕'이라는 인물이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며, 악플러 D가 김리우 친구를 2년여간 스토킹하다 김리우에게, 또 최근 심은진에게 옮겨 붙어 스토킹, 모욕을 해왔음을 설명했다.

특히 심은진이 공개한 악플러의 스토킹 글은 소름끼치도록 뻔뻔함이 엿보여 충격을 안겼다. 그는 모아놓은 캡처 사진만 180여장에 달한다고 말했다. D는 김리우의 SNS 댓글에 심은진을 태그, "니네 둘이 잤다며?" "심은진 다리 **놓고 사진 찍어서 언론에 퍼뜨려라" 등 입에 올리기도 민망한 성적 악플을 달았다.

심은진이 악플러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면서 해당 여성의 악플도 멈춰질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악플러의 아이디가 모두 공개됐기 때문에, 새 계정으로 대응할 가능성도 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