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달리는 삼성, 누가 발목을 잡고 있나 - 서울와이어
[기자수첩] 달리는 삼성, 누가 발목을 잡고 있나
[기자수첩] 달리는 삼성, 누가 발목을 잡고 있나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7.2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정말 별일이다.


대한민국 경제가 흔들려도 굳건할 것만 같았던 삼성전자가 휘청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실적 지표는 암울하다. 매출액은 108조38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2조7333억원으로 무려 58.3% 급감했다.


반도체 불황에 직격탄을 맞으며 해당 사업부문에서 실적이 크게 뒷걸음질 친 탓이다. '반도체 왕좌' 자리는 지난 1분기에 일찍이 인텔에 내줬다.


삼성전자로서는 하반기에 실적 만회가 필요한 상황인데, 현재로서는 깜깜하기만 한 형국이다. 사방이 적(敵)이어서다. 국내·외 할 것 없다. 누가 아군이고 누가 적군인지 구분 되지 않을 정도다.
 

반도체 불황의 장기화, 여기에 더해진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가뜩이나 초비상 사태인 삼성은, 8개월째 지지부진 이어지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응하느라 위기 관리에 100% 힘을 쏟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12월 시작된 삼성바이오에 대한 분식회계 수사로 인해 삼성 측은 19번의 압수수색을 당했고 임직원들이 계속해서 불려 다니고 있다.


검찰이 이렇다 할 제대로 된 증거조차 찾지 못한 상황에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승계' 프레임을 씌운 자잘한 '언론 플레이'는 8개월 내내 피로감이 밀려올 정도로 이어졌다.


당초 밝혀야 했던 '삼성바이오 분식회계'를 입증하지 않은 채 이 부회장과의 연관성에만 집중했으니, 수사에 진척이 없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 모르겠다.


모두가 알다시피, 대한민국 경제에 삼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


삼성 계열사에 근무하는 임직원과 하청기업은 두말 할 필요 없고, 수원·오산·화성 등 경기 남부지역의 경제 역시 삼성에 의해 좌지우지 된다. 우리나라 수출과 일자리 창출, 투자를 이끄는 역할을 하는 것도 삼성이다. 삼성을 흔들면 대한민국 경제도 흔들린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이런 상황을 삼성도 안다. 이 부회장이 최고경영진들에게 비상대책을 요구하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는 까닭이다.


현재의 삼성은 그 어느 때보다 바삐 달려야 한다. 한국 기업의 발목을 한국이 잡는 '블랙코메디'를 찍지 않기 위해서는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하되 '억지' 수사는 없어야 하며, 그릇된 계산에 의한 '삼성 흔들기'는 경계해야 한다. 반(反)재벌 정서도 경제에 적신호가 켜진 현 상황에서는 지양해야 할 1순위다. 반재벌 정서에 기반한 삼성 흔들기가 맞든 아니든, 적정 선을 지킬 때 국민의 납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