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덮고 보는 '男혐' 무조건 옳나? "워마드 방화 예고까지.." - 서울와이어
한서희, 덮고 보는 '男혐' 무조건 옳나? "워마드 방화 예고까지.."
한서희, 덮고 보는 '男혐' 무조건 옳나? "워마드 방화 예고까지.."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7.12 15: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마드 살인예고까지 (사진=한서희 SNS, 워마드 캡처)
워마드 살인예고까지 (사진=한서희 SNS, 워마드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페미니즘 노선을 확실하게 드러냈다. 방화 예고까지 내놓은 워마드를 두둔하면서다.

한서희는 급진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 회원의 신성 모독 행위에 대해 "패지 말라"며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한서희는 극우성향의 일간베스트가 과거 신성 모독을 한 사례를 가져오기도 했다.

한서희에 따르면 논란이 되는 것에도 '여성 차별'이 있다는 것이다. 크게는 같은 신성 모독 행위에 대해 워마드는 논란이 됐고, 일베는 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워마드가 여성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사이트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깔려있다.

하지만, 워마드는 페미니즘을 지향하는 기타 커뮤니티에서도 이미 '변질된 정치 사이트'라고 규정한 공간이다. "일베와 논리를 같이 한다"는 말이 나왔을 정도다.

실제로 워마드는 현재 여성인권을 떠나 정치적, 사회적으로 극단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역사적인 부분, 대통령을 비하하는 등 일베와 다를 바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워마드는 방화 예고까지 내놓은 글이 올라올 정도로 극단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쯤되면 여권 신장이 목표인지, 사회적 불만이 터져나오는 것인지 헷갈릴 정도다.

워마드 방화 예고까지 나온 상황. 한서희는 이 공간에 대해 앞으로 어떠한 스탠스를 취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령 2018-07-12 17:27:55
좋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