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1차장 신자용ㆍ 2차장 신봉수ㆍ 3차장 송경호 - 서울와이어
서울중앙지검 1차장 신자용ㆍ 2차장 신봉수ㆍ 3차장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1차장 신자용ㆍ 2차장 신봉수ㆍ 3차장 송경호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3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 신봉수 2차장, 송경호 3차장(왼쪽부터)/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 신봉수 2차장, 송경호 3차장(왼쪽부터)/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서울중앙지검 차장 검사에 특수통 출신들이 대거 포진됐다.

 

법무부는 31일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신자용 법무부 검찰과장,신봉수 특수1부장을 2차장에,송경호 특수2부장을 3차장에 각각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 중간간부 인사를 다음달 6일자로 단행했다.


    

4차장은 한석리 강릉지청장이 맡게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경호 3차장은 지난해부터 전담해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를 포함해 공직자·기업비리 등 특별수사를 총괄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한 신봉수 2차장은 이들 재판 공소유지와 함께 대공·선거·노동사건을 지휘한다.국정농단 특검팀 파견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손발을 맞춰온 신자용 1차장까지 서울중앙지검 지휘부가 특수통으로 진용을 갖췄다.

   

고형곤 남원지청장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을 맡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을 계속 수사한다.
 특수 1·3·4부장으로는 구상엽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 허정 광주지검 특수부장, 이복현 원주지청 형사2부장이 각각 자리를 옮겼다.

  

공정거래조사부장은 구승모 법무부 국제형사과장이 맡는다. 대공·테러 담당인 공안1부장에 정진용 서울중앙지검 총무부장이,선거·정치 사건을 맡는 공안2부장에 김태은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장이 보임됐다. 노동 담당인 공공형사수사부장은 김성주 서울남부지검 공안부장이 맡는다.

   

신응석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이 서울남부지검 2차장으로 옮겨 국회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 등을 지휘한다.
대검 대변인은 권순정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이, 법무부 대변인은 서울시 파견에서 복귀하는 박재억 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장이 맡는다.

   

검찰 인사·예산을 관리하는 법무부 검찰과장에 진재선 형사기획과장이,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에 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으로 성상헌 대검 인권감독과장이 발탁됐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