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모델라인, 스타트업의 새로운 역량 발굴 위한 ‘리스타트업’ 프로그램 본격 추진 - 서울와이어
비즈모델라인, 스타트업의 새로운 역량 발굴 위한 ‘리스타트업’ 프로그램 본격 추진
비즈모델라인, 스타트업의 새로운 역량 발굴 위한 ‘리스타트업’ 프로그램 본격 추진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7.3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국내 최대 핀테크 특허 보유기업이자 특허투자전문 기업인 비즈모델라인(대표 김재형)이 ‘리스타트업(Re:Startup)’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리스타트업(Re:Startup)’은 ‘스타트업에 대한 어떤 문제의 답변을 주다, 또는 스타트업을 새롭게 하거나 갱생시킨다’는 의미로, 이번에 비즈모델라인이 추진하는 ‘리스타트업(Re:Startup)’ 프로그램은 특허, 경영, 마케팅, 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이 스타트업이 보유한 핵심 기술, 특허에 대한 잠재 가치를 평가하여 별도의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거나, 스타트업을 새롭게 리모델링하고 업그레이드 하여 회생시키는 프로그램이다.

 

비즈모델라인은 특히 이번 ‘리스타트업(Re:Startup)’ 프로그램을 통해 주로 운영이 어렵거나 소멸되는 스타트업들을 위해 △보유 기술∙특허를 기반으로 하는 신사업모델 개발 및 투자, △특허 판매 및 라이센싱, △상품∙서비스 업그레이드, △VC연계, △인수합병, △사업 모델 리뉴얼 등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비즈모델라인 관계자는 20년간 특허 및 사업 모델을 설계해 왔고, 근래 다양한 스타트업에 대한 특허 투자 및 지원 경험을 기반으로, 스타트업이 가진 핵심 특허와 기술, 사업 아이템을 선별하여 새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이를 이용하여 사장되어 가거나 역량이 부족한 스타트업들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하고, 정부의 창업 정책과 함께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 및 유지하기 위한 최고의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기대한다.

 

비즈모델라인 김재형 대표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소리 소문도 없이 사라지는 가운데, 이런 스타트업들이 그동안 열심히 만들어 놓은 기술이나 특허, 사업 아이디어 등의 역량도 함께 사장되어 버리는 것은 국가적인 큰 손실일 수밖에 없으며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비즈모델라인은 ‘리스타트업(Re:Startup)’ 프로그램을 통해 좋은 아이디어와 기술로 창업은 했지만 어려운 상황에 힘들어하고 고민하는 스타트업을 회생시키거나 그들이 보유한 핵심 역량을 새로운 가치의 사업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실질적 지원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즈모델라인은 국내 중소기업 특허 보유 1위 기업이자, 핀테크 특허 보유 국내 1위인 특허 개발 전문 기업으로(4,700여건 자체 개발 특허 보유, 12,000여건 이상 특허 개발), 최근까지 50여개 기업(스타트업 포함)에 성공적으로 특허를 투자한 바 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