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 중국에 추과 관세 다우 1.05%↓ㆍ국제유가 WTI 7.9% 폭락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美 중국에 추과 관세 다우 1.05%↓ㆍ국제유가 WTI 7.9% 폭락
뉴욕증시,美 중국에 추과 관세 다우 1.05%↓ㆍ국제유가 WTI 7.9% 폭락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8.02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방침을 밝힘에 따라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향후 무역 전쟁 공포에 따른 변동성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는등 우려의 눈빛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85포인트(1.05%) 급락한 2만6583.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82포인트(0.90%) 내린 2953.56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64.30포인트(0.79%) 하락한 8111.1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미국의 중국산 제품 추가 관세 계획 발표가 악재로 작용, 급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9월 1일부터 중국산 제품 3천억 달러어치에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이 중국에서 실시한 무역 회담 결과를 보고한 이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연준의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불확실성도 부담을 주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전일 금리 인하 이후 장기적인 금리 인하 사이클 진입은 아니라고 선을 그어 시장에 실망감을 안겼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89% 내렸고. 서부텍사스원유(WTI)가 8% 가까이 폭락하면서 에너지주도 2.28% 내렸다.

 

금융주도 2.23% 하락했다.

    

국제유가 역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추가관세 예고에 폭락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전면전으로 치달으면 글로벌 경기가 침체돼 원유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을 짓누르고 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7.9%(4.63달러) 급락한 53.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하루 기준 약 4년만에 최대폭의 하락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5분 현재 배럴당 6.29%(4.09달러) 떨어진 60.9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 역시 하루 기준 2016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이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5.40달러) 내린 1432.40달러를 기록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