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NH농협은행은 오는 28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NH디지털 챌린지플러스(Challenge+)' 1기 데모데이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데모데이는 농협은행이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해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NH디지털챌린지+' 1기 육성프로그램의 마지막 단계다.


스타트업이 개발한 데모 제품, 사업 모델 등을 외부인에게 공개해 사업성장, 투자지원을 가속화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행사 참가사는 총 10곳으로 △사고링크(손해사정 O2O 플랫폼) △스페이스워크(인공지능 부동산 가치평가 서비스) △에너닷(태양광 통합모니터링 서비스) △엑스바엑스(식자재 유통 플랫폼) △커넥서스컴퍼니(멀티노드 커머스 플랫폼) △학생독립만세(후불제 교육 서비스) △닉컴퍼니(금융 레그테크 플랫폼) △백스테이션(관광지 상점 유휴공간 짐보관 서비스) △에이임팩트(농산물 직거래 플랫폼) △엘핀(위치 기반 인증 서비스)이다.


모두 NH디지털챌린지+ 1기 기업으로, 전시 부스를 마련해 회사 소개와 앱 시연, 서비스 특장점 소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이 육성한 NH디지털챌린지+ 1기 스타트업들의 성과를 외부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데모데이를 개최한다”며 “스타트업의 육성·지원뿐 아니라 농협과의 실질적 사업 연계기회를 제공하고, 외부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오는 30일까지 NH디지털챌린지+ 2기를 모집한다. NH디지털챌린지+는 스타트업을 선발해 사무공간부터 초기자본 투자 및 홍보·법률·재무 분야 컨설팅 , 후속 투자기회 등을 제공하는 농협은행 고유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자세한 내용은 NH디지털챌린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