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격화로 공항 마비...홍콩 소환법이란? - 서울와이어
홍콩 시위 격화로 공항 마비...홍콩 소환법이란?
홍콩 시위 격화로 공항 마비...홍콩 소환법이란?
  • 이승혜 기자
  • 승인 2019.08.13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시위 격화로 공황 마비...홍콩 소환법이란?/ 사진=연합뉴스
홍콩 시위 격화로 공황 마비...홍콩 소환법이란?/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이승혜 기자]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송환법 반대 시위’로 홍콩 국제공항이 개항 95년 만에 폐쇄됐다.

 

홍콩공항은 시위대가 공항에서 연좌 시위를 시작한 현지시간 12일 오후부터 오늘(13일) 새벽까지 230여 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당국은 '노탐'(NOTAM, Notice To Airmen) 공지를 통해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국제공항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가, 운항 재개 시간을 13일 오전 6시로 변경했다.

 

노탐은 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당국이 조종사 등 항공 종사자에 보내는 일종의 통지문으로, 국제적인 항공고정통신망을 통해 전문 형태로 전파된다.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기도 줄줄이 결항, 한국으로 돌아오려던 1000여명도 발이 묶였다.

 

시위대의 이동으로 공항 인근의 도로 교통도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반발해 12일 오후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하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지됐다.

 

공항 당국은 오후 5시 무렵 성명을 내고 "출발 편 여객기의 체크인 서비스가 전면 중단됐다"며 "체크인 수속을 마친 출발 편 여객기와 이미 홍콩으로 향하고 있는 도착 편 여객기를 제외한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날 홍콩 항공 당국은 당초 홍콩국제공항이 오후 5시 30분(현지시각)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폐쇄된다는 '노탐'(NOTAM: Notice To Airmen)을 발표했다가, 이후 13일 오전 6시부터 여객기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공항 점거 시위로 인해 홍콩국제공항 운영이 중단되기는 95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국제공항은 1924년 카이탁공항으로 시작했다가 1998년 첵랍콕공항으로 바뀌었다.

 

현재 시위대의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의 운영은 13일 오전 일찍 재개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한편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이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시위가 이어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