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연준 금리인하 기조에 치솟는 엔화가치… 엔화환율 달러당 105엔대 급락 - 서울와이어
미중 무역전쟁·연준 금리인하 기조에 치솟는 엔화가치… 엔화환율 달러당 105엔대 급락
미중 무역전쟁·연준 금리인하 기조에 치솟는 엔화가치… 엔화환율 달러당 105엔대 급락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8.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전쟁·연준 금리인하 기조에 치솟는 엔화가치… 엔화환율 달러당 105엔대 급락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로 세계 경제 둔화 가능성이 확대되면서 안전자산인 엔화에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13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105.30엔에 거래를 시작한 엔화환율은 장 시작과 동시에 급락하며 한때 105.20엔까지 떨어졌다. 엔화환율이 105엔대까지 하락한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엔화환율은 이달 들어 달러당 109엔대가 무너진 후 빠른 속도로 떨어지며 엔고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환율과 통화가치는 반대로 환율 하락은 엔화 강세를 의미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1월 3일 순간적으로 엔화가 급락하며 기록한 104.10엔을 조만간 깰 수도 있다”면서 “유로에 대해서도 1유로당 118엔 수준으로 약 2년 4개월만에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금융시장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4탄을 발표한 후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내에 추가 금리인하를 단행할 경우 엔화 강세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반응이다.


특히 이미 제로(0)금리 정책을 펼치고 있는 일본은행(BOJ)이 추가 완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여지가 부족 미일간 금리차가 줄어들면서 거세지는 엔고 압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