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6.2조 증가… 은행 주담대 큰 폭 ↑ - 서울와이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6.2조 증가… 은행 주담대 큰 폭 ↑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6.2조 증가… 은행 주담대 큰 폭 ↑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8.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지난달 전(全)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원 이상 증가했다. 특히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늘었다.
 

13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중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전월 대비 1조1000억원 확대된 규모다.
 

올해 1~7월 누적 증가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조원 축소됐다. 이 기간 가계대출 증가세는 2017년 49조6000억원, 지난해 39조2000억원, 올해 24조2000억원으로 둔화를 지속했다.
 

금융업권별로는 은행권에서 5조8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1조원, 전월 대비 4000억원 확대된 규모다.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4000억원 증가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5000억원 축소된 모습을 보였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커진 원인에 대해 금융위는 "7월중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 등 정책상품 잔액 증가분(8000억원)이 기금이 아닌 은행 주담대(전세)로 계상된데 기인한다"며 "이를 제외할 경우 7월중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전년 동월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기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불어났다. 총 3조6000억원이 증가, 전년 동월 대비 5000억원이 늘었다. 반대로 제2금융권의 주담대는 규제 등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보다는 1조1000억원 축소됐다.
 

금융위는 "7월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으나, 예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며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017년 이후 안정세를 지속했다"고 평가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