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마트폰 등 일부 중국산 관세 발동 12월로 연기… 미중 무역전쟁 완화될까 - 서울와이어
美, 스마트폰 등 일부 중국산 관세 발동 12월로 연기… 미중 무역전쟁 완화될까
美, 스마트폰 등 일부 중국산 관세 발동 12월로 연기… 미중 무역전쟁 완화될까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8.14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다음달 1일로 예정됐던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 발동 수위가 낮춰졌다. 제4탄 관세 자체는 예정대로 9월 1일 발동하지만 대표적인 소비재를 당분간 제외하면서 미국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억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간)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 15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9월 1일부터 중국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나머지 300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해 10%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대중국 관세 범위를 넓히는 제4탄 관세 발동을 표명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관세에는 이미 25%가 부과된 2500억 달러 규모 제품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9월 1일 추가관세가 발동할 경우 연간 500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 전부에 관세가 부과돼 시장의 우려가 확대되고 있었다.


USTR은 이날 성명을 통해 스마트폰, 노트북, 완구 등 특정 품목에 대한 관세 발동을 12월 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CNBC 등 외신은 “USTR이 어떤 품목을 제외시킬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추가관세 대상 제품에 대한 제외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이와는 별도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전화 통화를 하고 2주 후 다시 전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주요 외신은 제4탄 관세폭탄 대상이 된 3000억 달러 규모 제품에는 소비재가 40%를 차지하고 있어 실제로 발동될 경우 미국의 개인소비와 글로벌 경제는 물론 중국을 중심으로 한 공급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며 미국이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 발동을 연기함으로써 미중 양국 정부가 협의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