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아수라장된 홍콩국제공항 - 서울와이어
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아수라장된 홍콩국제공항
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아수라장된 홍콩국제공항
  • 이승혜 기자
  • 승인 2019.08.1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 사진=연합뉴스
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이승혜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면서 '항공대란'이 이틀째 벌어졌다.


홍콩국제공항은 출국장을 점거한 시위대와 갑작스러운 항공편이 취소된 여행객들, 사태를 수습하는 항공사 직원 등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dpa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검은 옷을 입은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으로 몰려들며 체크인 업무가 사실상 중단됐다.


결국, 홍콩국제공항 측은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의 착륙은 허용했다.


공항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편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이날 밤 공항에서는 시위대와 진압 경찰 사이에 물리적 충돌도 벌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밤 늦게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액 스프레이를 뿌렸고, 시위대도 이에 격렬히 저항했다. 일부 부상자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 BBC, CNBC, Bloomberg 등 외신들은 홍콩의 상황을 생중계하며 홍콩사태가 경제 우려를 심화시킬 수 있는 ‘블랙 스완’으로 발전될 가능성에 주목했다.


‘블랙 스완’은 발생 가능성이 없어 보이지만 일단 발생하면 세상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는 사건을 뜻한다.


한편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이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시위가 이어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