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영향 없다"…화장품업계, 원료 국산화 '성공' - 서울와이어
"日 수출규제 영향 없다"…화장품업계, 원료 국산화 '성공'
"日 수출규제 영향 없다"…화장품업계, 원료 국산화 '성공'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8.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산 원료 의존도가 높은 화장품 업종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업계에서는 국내 원료 개발에 상당 수준 성공해 이미 일본 원료 의존도가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동일본 지진 후 일본산 원료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감이 커지자 화장품 업계가 선제적으로 대체재 개발에 집중한 결과다.

 

15일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한 화장품 원료는 1억3489만달러(1633억원)어치로, 전체 화장품 원료 수입 물량의 23.5%를 차지했다.

 

일본은 화장품 원료 강국으로 우리나라도 한때 일본산 원료 수입 비중이 50%를 넘었지만, 현재에는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진 상태다. 화장품에 사용되는 일본 원료는 피부 미백 성분인 알부틴과 자외선 차단제(선크림)에 쓰이는 이산화티타늄 분말 등이 대표적이다.

 

국내 화장품업체들은 자체 연구소를 통한 연구·개발(R&D)로 이런 원료 대체에 대부분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을 통해 알부틴을 대신할 미백 기능성 소재를 개발해 자체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회사가 개발한 미백 원료로는 멜라솔브, 닥나무추출물, 유용성감초추출물, 셀레티노이드, 흰감국추출물, 삼백초추출물, 백화사설초추출물 등이 있다.

 

세계 최대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업체 코스맥스도 자체 연구소인 '소재 랩'을 통해 화장품 핵심 소재를 개발함으로써 일본 원료 비중을 전체 10%까지 낮췄다. 지난해에는 노화를 억제하는 항노화 유익균인 마이크로바이옴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자외선 차단제 원료인 티타늄옥사이드, 산화아연 등을 제조하는 데 필요한 독자적인 입자 코팅 기술과 분산 기술을 확보했다.

 

아울러 일본에서 수입하는 원료가 대부분 파우더, 실리콘, 계면활성제 등인 것을 고려해 국내 최대 화장품 원료업체와 손잡고 신규 계면활성제 개발해 물량을 확보하기도 했다.

 

최근 논란이 된 한국콜마 역시 일본 SK-Ⅱ 피테라 에센스에 들어가는 곡물 발효 성분과 이산화티타늄 분말을 대체할 수 있는 징크옥사이드를 자체 개발했다.
 

kimar@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