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민간 기업 최초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 - 서울와이어
포스코, 민간 기업 최초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
포스코, 민간 기업 최초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08.1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 제공
사진=포스코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포스코가 민간기업 최초로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했다. 

 

2차 협력사에 대한 하도급 공사대금을 예치 계좌를 통해 직접 지급하는 것이다.

   

포스코는 14일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과 '하도급 분야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하도급 상생결제는 대기업, 공공기관 등 구매기업이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함으로써 협력사의 대금회수를 보장하는 제도이다.

   

포스코는 지난 6월 이 제도를 도입한데 이어 7월에는 이를 포스코케미칼과 포스코ICT 등 그룹사로 확대했다.

   

포스코는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1·2차 협력사들의 현금 유동성과 경영 안정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차 협력사는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포스코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다.

   

1차 협력사도 상생결제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지급된 결제액에 대해 법인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그동안 하도급 업계에선 1차 협력사가 대기업 등 원청업체에서 대금을 받아도 2차 협력사에 어음으로 결제하는 바람에 돈이 제때 지급되지 않거나 부도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식에서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을 그룹사 전반에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상생결제를 통한 대금결제 비율을 늘리기로 했다.

   

협력재단은 2차 협력사에 대금지급 보장을 위한 결제대금 예치계좌를 소유·운용하고 상생결제 확산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포스코 유병옥 본부장은 "포스코 2차 협력사 대부분이 포항·광양에 있어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지역사회의 대금결제 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은 "현재 공공기관 7곳에서만 활용하고 있는 하도급 상생결제 시스템을 민간기업에서 자율적으로 처음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hyeon0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