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자 성매매 인정.."아니라고 거짓말 했던 이유는.." - 서울와이어
꽃자 성매매 인정.."아니라고 거짓말 했던 이유는.."
꽃자 성매매 인정.."아니라고 거짓말 했던 이유는.."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8.16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사진=유튜브 채널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유명 유튜버 꽃자가 정배우가 폭로한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 부인했지만 결국 "맞다"고 인정했다.

 

꽃자는 15일 생방송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해 "과거 내가 이런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왜 나는 고소할 예정이냐면,없는 이야기가 문제다. 내가 방송하면서 했다고 했다"고 정배우와의 법적 선포 이유를 밝혔다. 

 

이어 "트랜스젠더로서 내가 이 일을 끝내고 접으면된다고 생각한다. 그 사람이 다른 트렌스젠더들에게도 연락을 했더라. 트렌스젠더가 연락을 피하니 '본인에게 피해 가기싫으면 연락 받으시더라'고 했더라.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과거 성매매 행위에 대해서 "그냥 이거에 대해 변명하고 싶진 않다. 솔직히 과거의 잘못도 나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도 나다. 더 이상 해명할 건 없다. 내가했었던 건 맞다. 그냥 엄마, 아빠한테 숨기고 싶었다"고 인정했다.

 

덧붙여 "거짓말 한거 맞다. 흥분했었고 지키고 싶은 것들이 많았다. 방송에서도 이야기 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 돈을 잃었었다. 거짓말하고 당당한건 아니다. 내가 해명할게 없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꽃자가 성매매를 했다는 영상을 업로드 했다. 이후 꽃자는 방송을 통해 "도용이다.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던 상황. 

 

정배우는 꽃자와의 통화 녹음 뿐만 아니라 꽃자가 과거 방송에서 성매매를 했다고 말한 영상까지 증거자료를 업로드 했다. 

press@seoulwire.com


Tag
#꽃자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