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주요국 경기부양·무역협상 기대 다우 0.96%↑…국제유가 WTI 2.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주요국 경기부양·무역협상 기대 다우 0.96%↑…국제유가 WTI 2.4%↑
뉴욕증시,주요국 경기부양·무역협상 기대 다우 0.96%↑…국제유가 WTI 2.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8.20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중국과 독일 등 주요국 경기 부양 소식과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으로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1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9.78포인트(0.96%) 상승한 2만6135.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97포인트(1.21%) 오른 2923.65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106.82포인트(1.35%) 상승한 8002.8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증시는 독일과 중국 등 주요국 경기 부양 기대감과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주말 대출우대금리(LPR·Loan Prime Rate)  하향 조정등 개혁안을 발표했다.

 

인민은행은 "LPR 형성 체계를 개혁하고 개선함으로써, 시장 기반 개혁 이 활용돼 실질 대출 금리를 낮추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경기 침체 시 550억 달러 규모의 재정 부양책을 도입할 수 있다고 밝혀 독일 DAX지수도 1.3% 넘게 올랐다.

   

미국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지난해 중간선거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중산층 10% 감세안을 "들여다 보고 있다"고 말하는 등 주요국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 올렸다.

   
   

미·중 무역협상 진전 소식도 투자심리를 안정시켰다.

   

미 상무부는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 유지 등의 용도에 한해 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임시 면허를 90일 연장한다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은 미·중 대표가 10일 안에 전화 통화할 예정이며, 실질적 협상 재개가 이뤄진다면 중국팀이 미국으로 와서 협상을 계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번 주 후반 잭슨홀 미팅에서 완화 정책을 시사할 것이란 기대감도 투자심리를 되살아나게 하는 시그널로 작용했다.

  
 

종목별로는 애플주가 1.9% 올랐고.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3.3% 오르는 등 반도체주도 대체로 호조였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에너지주가 2.14% , 기술주는 1.56%,, 커뮤니케이션 1.39% 각각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주요국의 경기부양 기대감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4%(1.33달러) 오른 56.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55분 현재 배럴당 1.96%(1.15달러) 오른 59.7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8%(12.0달러) 내린 1511.6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