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 은행 국내 대출 23조… 기업여신 64.7%, 대기업·제조업 집중 - 서울와이어
일본계 은행 국내 대출 23조… 기업여신 64.7%, 대기업·제조업 집중
일본계 은행 국내 대출 23조… 기업여신 64.7%, 대기업·제조업 집중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8.2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은행 가계대출 규모가 828조7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 규모가 한달새 1조여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여전히 20조원을 웃도는 수준으로, 여신 대부분이 기업에 집중된 만큼 일본발(發) 금융 보복에 대비한 당국 차원이 대응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은 총 23조4000억원이다.
 

이는 전월 말 대비 1조3000억원(5.4%) 줄어든 규모다.
 

은행별로는 미즈호은행이 10조9000억원을,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이 7조7000억원을,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이 4조7000억원을, 야마구찌은행이 1000억원을 국내 기업 등에 빌려줬다.
 

대출 주체별로는 기업여신이 13조5000억원(7587건)으로 전체 여신의 64.7% 비중을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이 빌린 자금은 3조7000억원(17.7%), 은행 여신은 3조7000억원(17.6%)이었다. 가계 여신은 총 6억원으로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
 

기업여신을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끌어쓴 금액이 13조10000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일본계 은행의 전체 국내 여신을 비교 대상으로 한 비중은 63.0%다.


업종별 여신 규모를 보면 제조업이 8조8000억원(42.1%)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 금융·보험업(33.8%·7조원), 도매·소매업(12.4%·2조6000억원), 숙박·음식점업(4.0%·8000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김정훈 의원은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라며 "이에 대한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 보복에 대비한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