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의 기술’ 김강현, 2019 흥행의 아이콘이 돌아온다 - 서울와이어
‘재혼의 기술’ 김강현, 2019 흥행의 아이콘이 돌아온다
‘재혼의 기술’ 김강현, 2019 흥행의 아이콘이 돌아온다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8.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극한직업','엑시트' CJ 엔터테인먼트 / '돈' 쇼박스 / ''재혼의 기술' 팀웍스 하준사
사진 제공 = '극한직업','엑시트' CJ 엔터테인먼트 / '돈' 쇼박스 / ''재혼의 기술' 팀웍스 하준사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흥행의 아이콘 배우 김광현이 ‘재혼의 기술’로 화려하게 돌아온다.

김강현은 2019년 첫 번째 천만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현재까지 한국영화 최다관객수 3위를 기록하며 흥행중인 ‘엑시트’, 5위에 랭크된 ‘돈’까지 top5 영화 중 3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명불허전 흥행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적재적소에 알맞은 생활 연기로 장르, 캐릭터를 불문하고 200% 이상의 존재감을 뽐내며 제 몫 이상을 해내는 김강현은 2013년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연애의 온도’에서 이민기와 김민희 사이를 오가며 사랑의 큐피트 역할을 했던 박계장 역으로 주목받았다.

또 그는 같은해 가장 화제작이었던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이 연기한 천송이의 매니저로 출연, 시청자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드라마와 영화를 활발히 오가며 신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김강현은 “중요하지 않은 배역은 없다”는 연기 신조에 도움을 요청하면 바로 응하는 의리 있는 성격까지 겸비, 크고 작은 역할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흥행에 힘을 보탰다.

‘끝까지 간다’,‘제보자’,‘형’,‘청년경찰’ 등 화려한 면모를 자랑하는 그의 크레딧은 2019년 개봉한 ‘극한직업’,‘돈’,‘엑시트’가 모두 크게 흥행하면서 ‘흥행영화에는 김강현이 있다’는 공식을 만들어내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특히 ‘엑시트’에서 김강현은 주인공 용남(조정석 분)의 동아리 선배인 기백 역으로 등장, 트레이드마크인 안경을 벗어던지고, 파격적인 단발머리에 늘어진 티셔츠로 등장과 동시에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렇듯 2019년 출연한 작품을 통틀어 약 2,570만 관객을 동원한 배우 김강현은 영화 ‘재혼의 기술’로 다시 한 번 하반기 스크린을 장악할 것을 예고, 기대를 높이고 있다.

‘재혼의 기술’은 결혼에 실패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다시 한 번 재혼에 도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경호(임원희 분)의 후배이자 영화감독인 현수 역을 맡은 김강현은 연애에 대한 남다른 촉으로 경호의 짝사랑을 직감하고 그의 재혼을 성사시키고자 특별한 재혼의 기술을 선보이며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영화 ‘재혼의 기술’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