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내년도 재정 역할 더욱 강화… 재정 여력 유지도 만전" - 서울와이어
구윤철 "내년도 재정 역할 더욱 강화… 재정 여력 유지도 만전"
구윤철 "내년도 재정 역할 더욱 강화… 재정 여력 유지도 만전"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8.2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사진= 기재부 제공)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사진= 기재부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 "2020년도 예산안에서는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해 우리 경제의 경쟁력을 높이고 수출·투자를 촉진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재정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 차관은 이날 예금보험공사에서 개최한 '제3차 재정정책자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재정적자와 국가채무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재정 여력 유지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내년에 중점 투자할 방향으로는 △혁신 △경제 △포용 △편의 △안전을 제시했다.


먼저 혁신과 관련해 "핵심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연구개발(R&D) 분야에 과감히 투자해 일본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데이터·네트워크(5G)·인공지능(AI) 등 이른바 'DNA' 분야와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3대 핵심산업에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해 수출·투자 분야에 재원 배분을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쓰겠다"며 "이를 위해 정책금융기관 지원을 확대해 수출시장 개척과 설비투자 촉진을 도모하고, 한류 관광콘텐츠 개발로 국내관광 활성화를 지원하며, 생활 SOC 투자를 확대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강조했다.


포용과 관련해서는 "포용 국가의 기틀을 견고히 하기 위해 사회·고용·교육 분야 안전망을 보강하겠다"며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 노인 일자리 확대, 소상공인 융자 확대, 고교 무상교육 확대 등에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편의 부분에서는 "스마트 상수도 구축, 국도 지능화 등 기존 인프라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해 인프라 이용 편의를 제고하고 안전도도 높이겠다"고 설명한 뒤, 안전과 관련해 "첨단 무기체계 도입·확대 등 정예군 육성을 통한 안보역량 강화에도 힘쓰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구 차관은 "향후 5년간 국가재정운용도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앞당기는 데 중점을 두겠다"면서 "재정 시스템도 혁신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크게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