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소미아 파기는 신뢰 어긋난 행동”… “일본 수출규제와는 다른 문제” 주장 - 서울와이어
아베 “지소미아 파기는 신뢰 어긋난 행동”… “일본 수출규제와는 다른 문제” 주장
아베 “지소미아 파기는 신뢰 어긋난 행동”… “일본 수출규제와는 다른 문제” 주장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8.2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과 관련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가와 국가간의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를 비판했다.


23일 산케이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3일 오전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한 질문에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등 한국이 국가간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다”며 “미국과의 확실한 연대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하고 일본의 안전을 위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춰볼 때 한미일 공조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 해소 등 국가간 신뢰 관계를 회복하는 약속을 먼저 지켜주길 바란다”며 “기본적인 방침에는 앞으로도 변함없고 국가간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비판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전날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판단을 비난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도 “현재의 안보 상황을 잘못 보고 있는 대응으로 실망을 금할 수 없고 지극히 유감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측에 재고와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관리 조치와 전혀 다른 문제를 연관시켰다”며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오전 아베 총리와 만나 지소미아 파기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오전 11시까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