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한·일 무역갈등 이후 남대문 시장 가보니... - 서울와이어
[르포] 한·일 무역갈등 이후 남대문 시장 가보니...
[르포] 한·일 무역갈등 이후 남대문 시장 가보니...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08.2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대문시장 /사진=김상준 기자
남대문시장 /사진=김상준 기자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으로 상황이 악화된데다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까지 파기되는 가운데, 그 영향으로 환전소와 관광업계가 울상을 짓고 있다.


상인들은 한결같이 "현 상황은 한·일 모두 다같이 죽자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하루 빨리 해결책을 찾아 주길 호소했다.


지난 2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많은 사람들이 시끌벅쩍 모여있었다.


한 환전소에서 만난 주인 A씨는 한·일간 현 상황에 대해 작년보다 (환전량)많이 10% 감소했어요. 여긴 주로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데.." 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예전 이곳은 일본인들의 방문 비중이 높아 엔화-원화 간의 환전량이 많았지만, 현재는 그 거래량이 줄어들었다.

남대문 시장 환전소 /사진=김상준 기자
남대문 시장 한 환전소 A씨는 "작년보다 (환전량)많이 10% 감소했어요. 여긴 주로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데.." 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사진=김상준 기자

 


한 골목에서 작은 테이블 위에 부채를 가득 올려놓고 판매하던 B할머니는 "그들이 오고가며 5000원짜리 이 부채를 사주는게 내 생계유지였는데…"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처럼 소규모 가게의 피해상황은 더 심각했다.


또한, 가게 앞 다양한 상품을 진열해 놓은 가게 아르바이트생 C씨는 "사드(미국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설치때문에 중국인 방문도 많이 줄었다. 우리 남대문 시장 사람들은 그렇다쳐도 명동의 매출 70%가 중국관광객일 것" 이라며 "현 상황과 중국과의 상황이 가중돼 더 힘들어졌다"라고 덧붙였다.

남대문시장 /사진=김상준 기자
남대문시장은 사드(미국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설치 문제로 중국인 방문도 많이 줄었다. /사진=김상준 기자

앞서 지난 2017년 중국은 사드 설치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여행'금지 조치를 한 적있다.

 

한편, 일본 현지 신문인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지방관광업과 JR고속선(한국·일본을 잇는 고속 운항기업)을 이용한 관광객이 전년대비 70% 급락했고, 한국 자국민이 운영하는 일본식품 사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불매운동이 장기화 될 조짐이며, 이로 인해 양국간 피해는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