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역전 다우 0.47% 하락…국제유가 WTI 2.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역전 다우 0.47% 하락…국제유가 WTI 2.4%↑
뉴욕증시, 美 국채금리 역전 다우 0.47% 하락…국제유가 WTI 2.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8.28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금리 역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와  중국과의 무역전쟁 불안감이 다시 제기되면서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하락했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0.93포인트(0.47%) 하락한 2만5777.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22포인트(0.32%) 내린 2869.1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79포인트(0.34%) 하락한 7826.9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금리 역전 등 경기 침체 우려와 미·중 무역협상 불안감이 악재로 작용했다.

   
   

대표적인 경기 침체 신호로 꼽히는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는 전일에 이어 이날도 역전됐다.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폭은 이날 5베이시스포인트(bp) 수준으로 확대되면서 2007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미 국채 30년물 금리도 2% 아래로 떨어지는 등 금리 하락발 경기 침체 공포가 다시 고조되는 분위기다.

   

무역협상도 다시 불안감을 드리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중국이 미국에 전화해 협상 재개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과 같은 통화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종목별로는 금리 하락 여파로 은행주 낙폭이 컸다. 씨티그룹 주가가 1.7%,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주가가 1.2%가량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0.7% 내려 가장 부진했고, 에너지도 0.62% 내렸다. 재료 분야는 0.1% 올랐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로 5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4%(1.29달러) 상승한 54.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1.35%(0.79달러) 상승한 59.4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안전 자산으로 돈이 몰리면서 국제금값도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5%(14.60달러) 오른 1551.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