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홍콩 송환법 철회 다우 0.91% 상승…국제유가 WTI 4.3%↑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홍콩 송환법 철회 다우 0.91% 상승…국제유가 WTI 4.3%↑
뉴욕증시,홍콩 송환법 철회 다우 0.91% 상승…국제유가 WTI 4.3%↑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9.05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홍콩 당국의 송환법 철회와 영국의 '노딜 (no deal) 브렉시트 방지법안' 가결등 지정학적 우려 완화에 힘입에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7.45포인트(0.91%) 상승한 2만6355.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51포인트(1.08%) 오른 2937.78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2.72포인트(1.30%) 상승한 7976.8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홍콩의 송환법 철회 소식과 영국 브렉시트 연기법안 가경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송환법안 철회를 공식 발표했다.

   

홍콩 정국이 안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에 투자심리가 살아나 홍콩 항셍지수도 급등했다.

   

홍콩 정국이 안정된다면 무역 협상에도 청신호가 되고 있다.

        

영국 하원이 오는 10월 31일인 브렉시트 기한을 3개월 더 연장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안'도 가결시켜 시장에 안정을 주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는 10월 15일 조기 총선 실시를 요청하며 반발했지만, 영국 하원은 조기 총선 방안도 부결시켰다.

       

중국 경제지표도 호조세를 나타내 이 역시 긍정요인으로 작용했다.

   

중국의 8월 차이신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1로, 최근 3개월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1.71% 뛰었고 커뮤니케이션주도 1.61%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홍콩 송환법 철회소식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3%(2.32달러) 뛴 56.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3분 현재 배럴당 4.10%(2.39달러)나 오른 60.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4.50달러) 오른 1560.4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