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하원, 브렉시트 3개월 연기 가결… 존슨 총리 ’조기 총선안‘ 거부 - 서울와이어
영국 하원, 브렉시트 3개월 연기 가결… 존슨 총리 ’조기 총선안‘ 거부
영국 하원, 브렉시트 3개월 연기 가결… 존슨 총리 ’조기 총선안‘ 거부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9.0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영국 하원이 4일(현지시간)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도 불사한다는 보리스 존슨 총리의 계획을 저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어 존슨 총리가 요구한 하원 해산·총선 조기 실시 추진 제안을 거부했다.


AFP통신과 AP통신 등 외신은 영국 하원이 존슨 총리의 노딜 브렉시트 계획을 막기 위해 브렉시트를 3개월 연기할 수 있는 법안을 찬성 327표 반대 299표로 가결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법안은 EU 정상회의 다음날인 10월 19일까지 정부가 EU와 합의한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 승인을 받지 못할 경우 브렉시트를 10월 31일에서 3개월 연기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날 하원을 통과한 이 법안이 상원 논의를 거쳐 수정 통과되면 다시 하원으로 돌아오고 이후 여왕까지 승인하면 법적 효력을 갖게 된다.


이 경우 존슨 총리는 EU 집행위원회에 브렉시트를 2020년 1월 31일까지 연기해달라고 직접 서한을 보내야만 한다.


노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노동당은 물론 전날 여당 보수당에서 제명된 필립 해몬드 전 재무장관 등 20명이 찬성표를 던지며 반기를 든 가운데 존슨 총리의 조기 총선 카드도 불발로 끝날 전망이다.


연기법안이 통과된 후에도 존슨 총리는 “EU와의 합의 유무와 관계 없이 영국은 예정대로 다음달 31일 EU에서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15일로 총선을 앞당겨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조기 총선에는 하원 의원 3분의 2의 찬성이 필요하다. 하지만 야당인 노동당이 “우선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법안이 상원에서 승인돼야 한다”며 조기 총선 동의안 표결에 기권해 부결됐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