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미중 무역회담 재개 다우 1.41%↑…국제유가 WTI 0.1%↑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미중 무역회담 재개 다우 1.41%↑…국제유가 WTI 0.1%↑
뉴욕증시,미중 무역회담 재개 다우 1.41%↑…국제유가 WTI 0.1%↑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9.06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이 오는 10월 무역협상을 재가한다는 소식에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급등했다.

   

5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2.68포인트(1.41%) 상승한 2만6728.1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22포인트(1.30%) 오른 2976.00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39.95포인트(1.75%) 급등한 8116.8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재개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중국 상무부는 10월 초 워싱턴에서 미국과 무역 관련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했다고밝혔다. 양측은 이달 중순부터 고위급 회담 준비를 위한 협상도 재개하기로 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중) 양측이 충분히 준비한 가운데 10월 초 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주요 지표 호조도 투자 심리 개선에 일조를 했다.

   

미 공급관리협회(ISM)는 8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지난달의 53.7에서 56.4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와 중국 인민은행(PBOC)의 지급준비율(RRR) 인하 등 경기 부양적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도 시장에 긍적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국제유가는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1%(0.04달러) 오른 5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3분 현재 배럴당 0.13%(0.08달러) 상승한 60.7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하루 기준으로  3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2%(34.90달러) 미끄러진 1,525.5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