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탈레반과 평화협상 중단…비밀 회동도 취소" - 서울와이어
트럼프 "탈레반과 평화협상 중단…비밀 회동도 취소"
트럼프 "탈레반과 평화협상 중단…비밀 회동도 취소"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9.0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역대 최장기 기록을 깬 가운데 미국민 55%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CNN 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 비지지율은 지난해 12월 대비 5%포인트 오른 57%를 찍었다.
트럼프 대통령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 조직 탈레반과 진행해온 평화협정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트위터 계정을 통해 "8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요 탈레반 지도자들과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을 각각 비밀리에 만나려 했으며 그들은 오늘 밤 미국에 올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불행히도 그들(탈레반)은 잘못된 지렛대를 만들기 위해 우리의 훌륭한 군인 1명과 그외 11명의 사람을 숨지게 한 (테러)공격을 저지르고 이를 인정했다"며 "나는 즉시 이 (캠프 데이비드) 회동을 취소하고, 평화 협상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일 카불 도심에선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요원 2명을 포함해 모두 1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테러가 발생한 곳은 각국 대사관과 나토 본부 등이 밀집한 안전지대 인근이며, 사망자 중엔 미군 1명도 포함돼 있다.


사건 발생 뒤 탈레반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선 상황이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폭발로 12명의 외국인 침략자가 살해됐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지위를 강화)하지 못했고 상황만 악화시켰다"며 "이러한 매우 중요한 평화협상 와중에도 정전에 동의할 수 없고 심지어 12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죽인다면 아마 그들은 중요한 합의를 할 권한도 없을 것이다. 그들은 도대체 몇십년을 더 싸우길 원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일에도 국제기구들이 모여있는 카불 그린빌리지 인근에서도 탈레반이 연루된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 16명이 숨지고 119명이 다쳤다.

 

미국과 탈레반이 최근 평화협정 초안에 합의하는 등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협상 중단 선언으로 양측 간 평화협정 체결 여부는 미궁에 빠졌다.

 

kimar@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