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송환법 철회 후 첫 주말… 성조기 든 시위대 트럼프에 “중국 압박” 호소 - 서울와이어
홍콩 송환법 철회 후 첫 주말… 성조기 든 시위대 트럼프에 “중국 압박” 호소
홍콩 송환법 철회 후 첫 주말… 성조기 든 시위대 트럼프에 “중국 압박” 호소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9.0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정부의 송환법 완전 철회 발표에도 불구하고 거리로 나선 홍콩 시민들이 미국의 개입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CNN 화면 캡처
홍콩 정부의 송환법 완전 철회 발표에도 불구하고 거리로 나선 홍콩 시민들이 미국의 개입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CNN 화면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홍콩 정부가 지난 4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완전 철회를 표명했지만 홍콩의 민주화를 위한 시민들의 집회가 14주째 이어졌다.


8일(현지시간) CNN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홍콩 시민들은 홍콩 주재 미국 영사관 앞에 모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중국 정부에 대한 국제적 압박을 촉구했다.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은 “지금까지 1000명 이상의 시위 참가자가 체포됐다”며 “우리는 거리로 나갈 수밖에 없다. 정말 절망적”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우리를 도울 수 있는 곳은 외국뿐”이라며 국제사회의 홍콩 민주화 개입 필요성을 주장했다.


주요 외신은 홍콩의 대규모 시위는 중국 정부가 1997년 영국에서 홍콩을 반환받은 이래 가장 어려운 숙제가 됐다며 송환법 철회를 얻어낸 홍콩 시민들이 미국 의회가 논의하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미 의회에 제출된 이 법안은 홍콩의 인권과 민주주의 체제를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홍콩의 자치 수준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미국이 판단할 경우 홍콩의 대미 무역 특권을 재검토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침해한 것으로 판단되는 사람에 대해서는 미국 비자 발급 제한이나 미국 내 자산동결 등을 발동할 수 있게 돼 시위대들은 조기 통과를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의 강경 조치를 견제하기 위해서다.


이날 홍콩 도심 센트럴 치터가든 공원에 모인 수만 명의 시민들은 성조기를 손에 들고 “트럼프 대통령. 홍콩에 자유를 달라”는 등의 팻말을 들고 행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은 송환법 철회 발표 후 시위 규모가 급격히 축소됐지만 젊은 시위대의 요구가 경찰의 폭력행위 검증 등 정치개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사태가 수습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콩 경찰은 이날 송환법 반대 시위를 이끌어온 조슈아 웡을 또 체포했다. 대만에서 귀국하던 웡은 보석조건을 어겼다는 이유로 공항 세관에서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석으로 풀려난지 9일 만에 웡이 체포되면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열기에 다시 불을 붙일지 주목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