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신촌점 식품관/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현대백화점은 신촌점 식품관을 새롭게 재단장하며 여러 브랜드가 대거 들어섰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새로 문을 연 이곳에는 20∼30대 고객층이 선호하는 브랜드가 대거 입점했다.


대학가와 인접한 신촌점 전체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다른 점포보다 평균 10%포인트 정도 높을 만큼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신촌점 식품관에는 인천 차이나타운 중식당 '공화춘'이 서울 시내 백화점 가운데 처음으로 입주하는 등 제주도식 밀냉면 맛집 '제주산방식당'과 복고풍 빵으로 유명한 '오남당' 등 30여개 매장도 개점했다.


현대백화점은 매장 인테리어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했다.


식품관 한가운데 광장을 조성하며 여러 종류의 식당이 좌석을 공유하는 '푸드코트'는 없앴다.


또 와인 전문 편집매장과 선물 제안 코너인 '기프트 가든'도 마련했다.

 

kimsjun@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