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홈플러스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홈플러스는 전국 140개 매장에 중고폰 무인매입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고객이 판매하고 싶은 중고 휴대전화 기기를 무인매입 ATM기에 넣으면 3분 이내에 외관 상태와 성능을 점검해 매입금액을 제안한다. 

 

판매에 동의하면 ATM이 기기를 수거하고 대금을 고객의 계좌로 입금해준다. 

 

휴대전화에 남아있던 데이터는 완전히 삭제해 인증서도 제공한다. 

 

홈플러스는 향후 중고폰 무인매입 시스템을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으로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hyeon0e@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