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언니네 쌀롱’ 2회에서는 한예슬, 한혜연, 차홍, 이사배 등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이자 쌀롱 뷰티 어벤저스들이 모여 의뢰인 김수용, 최현석을 위한 다양한 스타일링을 공개했다.

 

언니네 쌀롱은 스타의 의뢰를 받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이 프라이빗한 살롱에 모여 의뢰인을 완벽 변신시켜주는 신개념 메이크오버 토크쇼다. 

 

이 날 방송에서 인턴 이진혁은 ‘다크팬더’ 김수용을 향해 “눈이 피로하실까봐 눈에 피로를 풀어주는 마스크인데, 이걸 덮으시면 눈이 따뜻해져요”라고 말하며 온열안대 마스크를 씌어줬다. 그러자 김수용은 “눈이 따뜻해지면서 잠이 솔솔 온다”며 편안한 마음을 내비췄다. 이와 같은 모습에 김수용이 착용한 온열안대마스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수용은 쌀롱을 찾아와 “딸이 친구의 아빠를 본 뒤 ‘아빠가 어떻게 그렇게 젊을 수 있느냐’고 하더라”며 “열 살쯤 어려보이는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뷰티 어벤저스는 그들의 색다른 변신을 위한 다양한 스타일링 노하우를 전수했다.

 

pen4136@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