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무역협상 기대 다우 0.85% 상승…국제유가 WTI 2.9%↓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무역협상 기대 다우 0.85% 상승…국제유가 WTI 2.9%↓
뉴욕증시,무역협상 기대 다우 0.85% 상승…국제유가 WTI 2.9%↓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9.12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11(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7.61포인트(0.85%) 상승한 27137.0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54포인트(0.72%) 상승한 3,000.9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5.52포인트(1.06%) 오른 8,169.6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날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개 미국산 제품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의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세 면제 조치는 오는 17일부터 시행된다.

 

중국 언론은 이번 조치를 선의의 표시로 해석하면서, 무역전쟁에 따른 미국 측 영향을 줄여주고 다음 달 협상에 새로운 낙관론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전날 아이폰11 등 새 제품과 애플TV+ 등 신규 서비스 발표로 이날 3.2% 급등하며 장을 주도했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2.2% 오르는 등 기술주 전반이 강세를 보였다.

 

다음 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25베이시스포인트(bp) 금리인하가 단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연준이 금리를 제로나 그 이하로 낮춰야 한다면서 연준을 압박, 귀추가 주목된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01% 올랐고 산업주도 0.96%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를 보면 미 상무부는 지난 7월 도매재고가 전달과 비교해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국제유가는 볼턴 경질이후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완화될 가능성이 나오면서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9%(1.65달러) 하락한 55.7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40분 현재 배럴당 2.16%(1.34달러) 내린 61.0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금값은 5거래일만에 반등하면서 1500달러선을 회복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4달러) 상승한 1503.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