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북미 핵협상 앞두고 北해킹그룹 제재… 경제제재 완화는 ‘NO’ - 서울와이어
美재무부, 북미 핵협상 앞두고 北해킹그룹 제재… 경제제재 완화는 ‘NO’
美재무부, 북미 핵협상 앞두고 北해킹그룹 제재… 경제제재 완화는 ‘NO’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9.1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이달 말 북미 핵협상 재개가 예고된 가운데 미 재무부가 북한 해킹그룹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올해 안에 북미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지만 미국은 이번 추가제재로 북한에 대한 비핵화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는 지적이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 정부의 지원을 받은 3개 해킹그룹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재무부의 제재를 받게 되는 것은 라자루스(Lazarus Group)와 블루노로프(Bluenoroff), 안다리엘(Andariel) 등 3곳으로 전 세계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에 피해를 입히고 지난 2014년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사이버 공격은 물론 2017년 12월 약 150개국에서 발생한 랜섬웨어 공격에도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부는 이어 이들 3개 그룹이 북한의 주요 정보기관인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과 관련돼 있다면서 북한 정권 지원을 위한 자금 마련 임부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걸 맨델커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성명에서 “부정한 무기·미사일 개발 계획을 지원할 목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하는 조직에 대항 조치를 취했다”면서 3개 그룹의 미국 내 자산동결과 미국인과의 거래 금지를 선포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사이버 공격으로 최대 20억 달러를 부정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상반기 전문가패널 보고서에서 북한이 한국을 타깃으로 하는 사이버 해킹 능력을 강화하고 있고 북한의 해킹 공격을 받은 17개국 중 한국이 10건의 피해를 입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를 중시하지만 경제 제재 완화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이 사이버 공격 시도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