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등 여파 다우지수 0.52% 하락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등 여파 다우지수 0.52% 하락
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등 여파 다우지수 0.52% 하락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9.17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2곳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함에 따라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2.70포인트(0.52%) 하락한 2만7076.8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43포인트(0.31%) 내린 2997.9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3.17포인트(0.28%) 하락한 8153.54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증시는 지난 14일 사우디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으로 국제유가 급등 여파가 악재로 작용했다.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주요 시설이 무인기 공격으로 사우디 산유량의 절반, 전세계 공급량의 5%에 각각 해당하는 하루 570만 배럴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7%(8.05달러) 급등한 62.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브렌트유는 장중 한때 사상 최고치인 전장대비 19.5% 폭등하는 등 국제유가가 출렁이고 있다.

   

일각에선 미국과 이란간 군사적 충돌로까지 사태가 악화되면 배럴당 100달러까지 이를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글벌로벌 경제에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다만  중국이 미국산 대두를 추가 구매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은 유지됐다.

   

 이날 업종별로는 유가 폭등으로  에너지가 3.29% 급등했다. 반면 재료 부문은 1.63% 내렸고, 기술주도 0.27% 하락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