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소비자단체의⌜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회⌟  일방적 참여중단에 대한 식품산업계 입장문 - 서울와이어
시민·소비자단체의⌜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회⌟  일방적 참여중단에 대한 식품산업계 입장문
시민·소비자단체의⌜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회⌟  일방적 참여중단에 대한 식품산업계 입장문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9.09.2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시민, 소비자단체의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회⌟ 참여중단에 대한 식품산업계의 입장문이 발표됐다. 입장문은 다음과 같다.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회⌟에 식품산업계 대표로 참여하고 있는 중소기업식품발전협회, 한국대두가공협회, 한국장류협동조합, 한국전분당협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식품산업협회 등 6개 식품관련 단체들은 2019년 9월 17일 개최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8개 시민·소비자단체의「GMO 사회적 협의회 중단시민보고대회」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다음과 같이 식품산업계 입장을 밝힙니다.

 

하나. 우리 식품산업계는 시민·소비자단체가 주장하는 GMO 완전표시제에 대해 무조건적인 반대를 하는 것이 아니며, 협의회에서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기를 희망합니다.

 

하나. 시민·소비자단체는 일방적으로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이제는 상대의 목소리에도 귀기울여주는 모습을 보여주시길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하나. 식품산업계는 끝까지 책임 있는 자세로 기다리겠습니다.

 

식품산업계는 식품안전을 기본으로 국민의 알권리와 건강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며, 보다 건전하고 생산적인 논의들이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에서 지속되기를 희망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