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등기 완료 - 서울와이어
광주시,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등기 완료
광주시,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등기 완료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09.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지지 노사민정협의회 [사진=연합뉴스 제공]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지지 노사민정협의회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을 짓기 위한 합작법인(광주글로벌모터스)이 설립돼 자동차 공장 건립이 본격화된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법인 설립 마감 시한인 23일 등기 절차를 완료해 서류상 법인이 공식적으로 설립됐다. 

 

지난달 20일 법인 출범식 이후에 박광태 대표이사 선임, 노동이사제 도입 등으로 논란을 빚으며 한 달 넘게 차질이 빚어진 법인 설립이 마무리되는 셈이다.

 

시는 19일 '법인 설립에 적극 지원한다'는 노사민정협의회의 결의를 받고 박광태 대표이사를 비롯해 현대자동차와 광주은행이 각각 추천한 인사로 3명의 이사진을 꾸리고 2명의 감사를 선임해 등기에 필요한 절차를 완료했다.

 

광주시, 현대차, 광주은행, 건설사 등이 2300억원을 투자해 만들어진 합작법인은 주식회사다.

 

법인 설립을 마치고 곧바로 법인 정상화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광주시·광주그린카진흥원의 직원들로 업무지원단을 꾸리고 그린카진흥원에 사무실을 마련한다.

 

사업자 등록 신청을 하고 법인 계좌도 함께 개설한다.

 

이어 실무 업무를 담당하게 될 임원과 직원 채용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채용이 완료되면 조직을 정비하고 자동차 공장 설립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빛그린산단의 공장 부지 매입 절차에도 착수한다.

 

시는 노동계가 요구하는 노동이사제 도입 문제도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0월까지 공장 설립 절차를 완료하고 올해 말 자동차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2021년 공장을 완공하고 양산 체제에 들어간다.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설립 사업은 합작법인이 빛그린산단에 연 10만대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해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현대차로부터 위탁받아 생산하고 정규직 1천여 명을 고용하는 내용이다. 
 

 

hyeon0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