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특수부위전문점의 강점 통해 가을 시즌, 더 높은 매출 기대되는 ‘여장군’ - 서울와이어
돼지특수부위전문점의 강점 통해 가을 시즌, 더 높은 매출 기대되는 ‘여장군’
돼지특수부위전문점의 강점 통해 가을 시즌, 더 높은 매출 기대되는 ‘여장군’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9.09.2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깃집 창업 아이템 ‘여장군’, 가성비 좋은 브랜드 바탕으로 돼지특수부위 강점 살려 유명세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 들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자 몸과 마음을 따끈하게 해줄 외식 업종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한끼를 든든하게 해결할 수 있으면서 영양까지 가득한 가성비 좋은 고깃집은 문전성시를 이룬다.

 

이런 가운데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창업 아이템 ‘여장군’은 뽈살, 아구살, 뒷목살, 항정살, 염통, 유통, 돈설, 오소리감투, 갈매기살, 껍데기 비롯해 ‘여장군’만의 특별한 혀밑살로 이루어진 돼지특수부위 한접시(300g)를 만원에 판매하고 있는 돼지 특수부위 전문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여장군’에서만 맛볼 수 있는 혀밑살은 말대로 혀밑에 있는 특수부위로, 대패삼겹살과 흡사하게 생겼지만 전혀 다른 맛과 식감을 지니고 있다. 수년간 돼지 특수부위를 연구하며 찾아낸 ‘여장군’만의 별미다.

 

또 모든 특수 부위는 혼합 주문이 가능하여 선택의 폭도 넓다. 여기에 신선한 한우의 육즙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육회와 소 들어오는 날만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육사시미, 밑간이 되어 짭조름하고 쫄깃한 소막창 메뉴도 구비하고 있다. 

 

무엇보다 워낙 가격이 착하다 보니 시간이 흐르면서 양이 줄어들거나 가격조정을 하지 않을까라는 주변의 걱정도 많지만 경기가 어렵고 물가가 올라도 ‘여장군’은 처음 가격 그대로를 고집하고 있다. 

 

아울러 고깃집 창업 전문점에 특수부위 전문점은 많지만 ‘여장군’처럼 돈육 특수부위를 직접 정선하는 가공공장과 물류창고를 겸비한 곳은 없다. 그래서 오직 ‘여장군’을 통해서만 ‘혀밑살’이라는 특수 부위를 맛볼 수 있는 것이다.

 

또 특수부위라고 하면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여장군’에서는 이를 없애고 고기의 맛은 더욱 살리기 위해 자체 개발한 소스와 고기양념, 황금비율을 자랑하는 파절이를 개발하여 3가지 맛의 환상 궁합을 맛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처럼 최고의 궁합을 자랑하는 맛과 가격 경쟁력, 편안한 분위기를 두루 갖추고 있기에 ‘여장군’을 한번 방문한 고객은 또다시 찾게 되어 가맹점마다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를 통해 ‘여장군’ 본사에서도 가맹점 매출 증진을 위해 오픈 후 지속적인 관리와 수시로 방문해 점검 및 지원을 아끼지 않고, 광고 및 홍보에도 힘을 쏟고 있어 앞으로도 매출 증가 효과가 기대된다.


 
‘여장군’의 관계자는 “돼지 특수부위의 생소한 부위 이름과 냄새로 인한 거리감을 줄이기 위해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맛을 개발해냈기 때문에 여느 특수부위전문점과는 다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20년 이상의 전통을 지닌 돼지특수부위전문점 ‘여장군’답게 올 가을 시즌에도 더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가성비 좋은 고깃집으로 자리할 전망이다. 자세한 문의는 ‘여장군’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